산둥 서우광, 대피한 이재민 안치

来源:kr.xinhuanet.com 时间:2019-08-14 09:30:15

  8월 12일, 의료진이 서우광(壽光)시 셴다이(現代)중학교 동쪽 캠퍼스 안치소에서 피해 군중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심한 재해를 입은 산둥(山東)성 서우광시 일부 지역은 하천 연안 마을의 93,000여명 군중을 안치소로 이전시켜 그들에게 숙박, 음식, 의료 등 서비스를 제공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궈쉬레이(郭緒雷)]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심한 재해를 입은 산둥(山東)성 서우광시 일부 지역은 하천 연안 마을의 93,000여명 군중을 안치소로 이전시켜 그들에게 숙박, 음식, 의료 등 서비스를 제공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궈쉬레이(郭緒雷)]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심한 재해를 입은 산둥(山東)성 서우광시 일부 지역은 하천 연안 마을의 93,000여명 군중을 안치소로 이전시켜 그들에게 숙박, 음식, 의료 등 서비스를 제공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궈쉬레이(郭緒雷)]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심한 재해를 입은 산둥(山東)성 서우광시 일부 지역은 하천 연안 마을의 93,000여명 군중을 안치소로 이전시켜 그들에게 숙박, 음식, 의료 등 서비스를 제공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궈쉬레이(郭緒雷)]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심한 재해를 입은 산둥(山東)성 서우광시 일부 지역은 하천 연안 마을의 93,000여명 군중을 안치소로 이전시켜 그들에게 숙박, 음식, 의료 등 서비스를 제공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궈쉬레이(郭緒雷)] 

责任编辑:李真
相关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