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파는 자판기 제남서 등장:매일 꽃다발 바꾸고 가격 꽃집 비해 30% 싸

来源:sdchina.com 时间:2019-10-17 16:07:37

  요 연간 자판기는 시민들이 구매 편리하게 만든 벙법이 되었으며 간단한 조작하고 마음에 든 물건을 살 수 있게 한다. 요새 제남시에서 꽃 파는 자판기가 등장했으며 시민들의 눈길을 이끌었다.

  꽃 자판기에서 다양한 꽃다발이 각각 칸에 넣어 있고 따뜻한 노란색 빛의 밑에서 아름답게 피어 있다. 믾은 시민 구경한다.이런 꽃 파는 형식이 신전한다. 자판기에서 ‘24시간 꽃 자판기’를 적혀 있고 6칸에 포장된 꽃다발 넣어 있다.

  꽃의 포장도 다양한다. 장바구니로 담은 꽃, 종이로 포장되는 꽃 다양하게 있다. 또는 포장 및 꽃의 종류를 따라 가격도 다르다. 88위안부터 188위안까지 단계적이다. 꽃을 싸고 싶으면 바코드 스캔해서 지불하면 된다. 장자 열리고 꽃다발 가지면 된다.

  자판기 관리하는 직원의 소개를 따라 이 자판기는 냉장고기도 한다. 꽃이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는 15도 유지된다. 통풍도 고려했고 온도는 외부 온도를 따라 자동 조절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습도는 45-55 간에 유지해서 꽃이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게 된다.

  ‘꽃은 7-12일 필 수 있지만 우리 매일 새로운 꽃다발 바꾸는 것이다. 소비자가 보는 꽃이 다 새로운 넣은 꽃들이다.’다고 직원이가 말했다. 꽃이 파게 되면 시스템을 통해서 직원에게 알람이 준다. 어느 기계에서 어느 칸의 꽃이 팔아다는 소식이 전할 것이다. ‘구매하는 사람이 없는 경우 우리 밤마다 실체 가계에 가져가서 할인 가격으로 판매할 것이다. 자판기에 판매하는 꽃의 가격은 실제 가계에서 파는 꽃보다 30% 가격 낮은 것이다. 우리도 시민들이 좋아하는 꽃 살 수 있으며 좋게고 좋은 가격으로 판매하기로 했다.’다고 직원이가 말했다.

责任编辑:李真
相关内容